[2019년 4월 10일 소식] 잉베이 맘스틴이 세계 최초의 3D프린팅 기타를 부수려고 했습니다만 실패했습니다.

탈퇴한 회원
2019-04-15
조회수 585

잉베이 맘스틴은 헤비메탈계에서 클래식 연주, 작곡 방법을 도입하며 테크닉 또한 뛰어난 연주자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이 사람은 기타를 부수기도 자주 합니다.


그런데 그의 고향 스웨덴의 거대 금속 기업 산드빅(Sandvik)이 그에게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티타늄을 3D프린팅해 만든 세계 최초의 일렉트릭 기타로 말이죠.


SLS 방식 3D프린팅으로 티타늄을 금속 3D프린팅하고 기타 목 부분은 스테인리스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 기타의 내구성을 시험하기 위해 잉베이 맘스틴에게 주었습니다.

그는 이 기타를 부수려고 무척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부서지지 않았습니다.

이 기타를 개발한 개발자들은 부서지기 쉬운 기타 목 부분을 어떻게 하면 강화할 수 있을지 고심했었다고 하더군요.


0 0